Home > News & Focus > News
글쓴이 : 관리자     등록일 : 2014-03-18     조회수 : 4741    
제 목 :   [한겨레] 14.03.09. "송영길, 유정복에 우위 유지"
송영길, 유정복에 우위 유지


◎ 한겨레가 ‘리서치플러스’에 맡겨 6~8일 서울·경기·인천·부산 지역 만 19살 이상 시민(지역별 700명씩) 대상으로 유선·휴대 전화 절반씩 섞어서 실시.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7%포인트, 응답률은 최대 19.8%.

[6·4 지방선거 여론조사] 인천시장
‘이학재의 지지’ 반영땐 좁혀질수도
송, 통합신당 후보 적합도 50% 1위


6·4 지방선거에서 인천시장직을 놓고 송영길 현 시장과 유정복 전 안전행정부 장관이 맞붙을
경우 송 시장이 여전히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송 시장과 유 전 장관의 양자대결을 가정한 <한겨레> 조사에서 송 시장은 43.2%의 지지율로
35.2%의 지지율을 기록한 유 전 장관을 8%포인트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송 시장은 안상수
전 인천시장과의 양자 가상대결에서도 50.2%를 얻어 안 전 시장(30.9%)을 19.3%포인트
앞섰다.

하지만 새누리당의 추격이 거세 앞으로 어떤 변화가 있을지는 예상하기가 쉽지 않다.
송 시장의 지지율은 지난 1월20일 ‘한겨레-리서치플러스’ 여론조사와 비교해 하락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시 새누리당에서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한 안상수 전 시장
과의 양자대결에서 송 시장은 49.4%의 지지를 얻었으나, 이후 ‘뉴 페이스’인 유 전 장관의
추격으로 현재는 43.2%까지 떨어진 상황이다. 여기에 이학재 의원이 유 전 장관의 지지를
호소하며 불출마를 선언해, 그 영향까지 반영되면 지지율 격차는 더욱 좁혀질 수 있다.
송 시장의 측근 비리도 본격적인 선거전에 들어서면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그럼에도 야권에서 송 시장을 대체할 후보는 없어 보인다. 통합신당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송 시장은 50.3%를 얻어 문병호 민주당 의원(18.5%)를 크게 앞질렀다.
송채경화 기자

     
Copyright (c) 2005 researchplus.co.kr All Right Reserved.
Tel. 02-312-0301, Fax. 02-312-0562,3 | 주소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 3가 32-11 엘림넷 빌딩 4층
직원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