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Focus > News
글쓴이 : 관리자     등록일 : 2014-05-21     조회수 : 4469    
제 목 :   [연합뉴스] 14.05.07. ""국민 56%, 자사고 폐지에 찬성"<전교조 조사>"
"국민 56%, 자사고 폐지에 찬성"<전교조 조사>

전국의 성인남녀 10명 중 6명가량은 자율형 사립고가 폐지되고 고등학교 평준화 정책이 유지돼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은 여론조사기관 '리서치플러스'에 의뢰해 만 19세 이상 전국의 성인남녀 1천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교육 의제 관련 여론조사 결과를 7일 발표했다.

조사결과 '자사고가 폐지되고 고교 평준화 정책이 계속 유지돼야 한다는 주장에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55.7%가 '찬성한다'고 답해 '반대한다'(18.7%)는 응답보다 3배가량 많았다.

이른바 진보 교육감 지역을 중심으로 추진되는 혁신학교에 대해서는 62.9%가 '더 늘려야 한다'고 답했다. 혁신학교 확대에 대한 반대 입장은 12.1%에 그쳤다.

특히 혁신학교가 운영되지 않은 부산(70.9%), 인천(74.6%), 충북(74.4%), 경남(71.6%) 등에서 혁신학교 확대에 대한 찬성 비율이 평균을 웃돌았다.

학생인권조례에 대해서는 45.5%가 찬성, 28.9%가 반대한다고 밝혔다.

연령별로 19∼29세(53.5%), 30대(47.5%), 40대(54.1%) 등 40대 이하에서 학생인권조례의 필요성을 공감하는 이들이 많았다.

고교 무상급식, 무상교육 정책에 대해서는 55.2%가 찬성한다고 답해 반대(28.8%) 의견의 두 배가량 됐다.

전교조 관계자는 "진보적 교육 의제로 인식돼온 평준화, 혁신학교, 학생인권조례, 무상교육 정책에 대해 대다수 국민이 지속·확대되길 바라고 있다"며 "국민의 교육기본권을 가장 잘 뒷받침해주는 기초적인 정책임에도 진보 교육감이 표방해 온 정책이라는 이유로 이념적 논란의 대상이 됐다"고 지적했다.
구정모 기자

     
Copyright (c) 2005 researchplus.co.kr All Right Reserved.
Tel. 02-312-0301, Fax. 02-312-0562,3 | 주소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 3가 32-11 엘림넷 빌딩 4층
직원게시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