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News & Focus > News
글쓴이 : 관리자     등록일 : 2014-05-21     조회수 : 4515    
제 목 :   [한국일보] 14.05.07. "국민 56% "자사고 없애고 고교평준화 유지""
국민 56% "자사고 없애고 고교평준화 유지"

국민 절반 이상이 자율형사립고를 폐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 여론조사기관 리서치플러스를 통해 전국의 성인 1,000명에게 주요 교육의제에 대한 찬반을 물은 결과 '자사고가 폐지되고 고교평준화 정책이 계속 유지돼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55.7%가 '찬성'이라고 답했다고 7일 밝혔다. 반대 응답(18.7%)보다 3배 높은 수치다.

자사고는 교육비가 일반고의 3배에 이르지만 건학이념에 따라 특색 있는 교육과정을 운영한다는 원래 취지를 살리지 못하고 명문대 진학에 집중하면서 일반고 슬럼화, 고교 서열화 등을 부추긴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또 응답자의 62.9%는 '혁신학교를 더 늘려야 한다'고 답했다. 반대 입장은 12.1%에 그쳤다. 학생인권조례에 대해서는 45.5%가 찬성, 28.9%가 반대했다. 무상급식, 무상교육을 고등학교까지 확대하는 무상교육정책에 대해 55.2%가 찬성, 반대(28.8%) 응답의 두 배에 가까웠다.

전교조 관계자는 "진보 교육감이 표방해온 정책이라는 이유로 평준화, 혁신학교, 학생인권조례, 무상교육 정책 등이 이념적 논란의 대상이 되어왔지만 다수 국민이 지속ㆍ확대되기를 바라고 있다"며 "특히 자사고 등 특권학교 정책이 고교평준화에 반해 서열화를 조장하고 있다는 비판에 상당수 국민들이 동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영은기자

     
Copyright (c) 2005 researchplus.co.kr All Right Reserved.
Tel. 02-312-0301, Fax. 02-312-0562,3 | 주소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충정로 3가 32-11 엘림넷 빌딩 4층
직원게시판